2008.04.09 17:3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한민국 우주로!
국가브랜드 가치 상승 등..4천780억원

(대전=연합뉴스) 윤석이 기자 = 한국 첫 우주인 탄생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효과는 얼마나 될까.

9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 등에 따르면 한국 첫 우주인 탄생을 계기로 유인 우주개발 진입을 위한 인적자산 확보와 국가 브랜드 가치 향상, 과학의 대중화 등 사회적 효과를 비롯해 4천780억원에 달하는 경제적인 효과도 거둘 수 있는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실제 우주인 개발사업에 투입된 예산 260억원(민간 200억원, 정부예산 60억원)의 18배 수준에 달한다.

직접적인 사회적 효과로는 발사 성공을 통해 공동체감을 확인하며 국민적 화합과 자긍심을 높이는 동시에 국가 브랜드 가치 등이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방 등에 관한 안도감과 직접적인 우주과학실험(18종류)을 통한 과학기술과 관련분야 산업의 발전도 예상된다.

간접적으로도 국민들의 과학과 기술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 낼 수 있고 우주인 훈련, 탑승, 과학실험 수행 등의 과정을 거치며 쌓은 경험(Know-how)은 향후 유인 우주기술 개발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러시아 등 우주개발분야 선진국과의 기술협력 사업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기술협력 능력도 향상시킬 수도 있을 것으로 항우연측은 보고있다.

아울러 과학, 기술분야 인구의 저변을 확대하고 우수 인재의 이공계 기피현상 완화, 기초과학 분야에 대한 R&D 투자 증가 등 유인효과도 적지않다.

항공대 허희영 교수는 지난해 열린 제2회 우주정책 포럼에서 `한국 우주인 사업의 사회경제적 효과'가 4천78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발표했었다.

허 교수는 국내 성인을 대상으로 `우주인사업에 어느 정도 비용을 지출할 가치가 있는 지'를 설문 조사한 결과, 1인당 1만3천947원으로 산출됐고 이를 20세 이상 성인의 수 3천429만명과 곱해 우주인 사업의 경제적 효용을 산출했다.

허 교수 외에도 많은 항공 우주개발 전문가들은 우주인 배출로 파급되는 각종 산업적, 경제적 가치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을 정도로 클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그러나 한국 우주인 배출사업에 따른 사회.경제적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한국 첫 우주인 배출사업이 1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도록 체계적인 사후 관리를 통해 국가적인 우주개발 자산으로 활용토록 해야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또 우주인 배출이 오는 12월 한국형 소형 위성발사체(KSLV-I) 발사, 2017년 300t급 한국형 발사체(KSLV-Ⅱ) 자력 개발, 2020년 달 탐사 궤도위성 발사, 2025년 달 탐사 착륙선 발사 등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천문학적인 투자가 이뤄져야한다는 과제도 남아있다.

항우연 우주인개발사업단 이주희(40) 선임연구원은 "한국 첫 우주인 배출은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우리도 우주를 개발할 수 있다는 희망을 싹틔웠다는 데 큰 의미와 가치를 지닌다"며 "아직 제2의 우주인 배출계획은 수립되지 않았지만 한국 첫 우주인이 귀환한 후 종합적인 관리를 통해 우주개발의 국가적인 자산으로 활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seokyee@yna.co.kr

(끝)

주소창에 '속보'치고 연합뉴스 속보 바로 확인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c)연합뉴스
Posted by 스노우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