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2.07 11:18


기온과 상관없이 점점 짧아지고 있는 미니스커트 열기. 그러나 이 열기가 누구에게나 반갑지만은 않다. 다리에 결점이 있거나, 자신있는 다리 모양이 아니면 미니스커트 열풍은 다른 사람 이야기일 뿐이다.

그렇다고 해서 미니스커트를 포기한다면 이 또한 내내 아쉬움으로 남을 일. 적절히 잘 어울리는 코디법을 찾아 자신의 단점은 커버하고 자신있는 모습을 연출한다면 겨울철 미니스커트 열기속으로 빠질 수 있을 것이다.

여성의류쇼핑몰 쥬시야측은 체형에 따라 미니스커트와 부츠를 적절히 조화하면 멋진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짧은 다리+미니스커트+레이스업 롱부츠


부츠 길이에 가장 신경을 써야 하는 스타일은 무릎 밑 부분이 짧은 다리. 결점을 감춘다며 무릎 위까지 올라오는 부츠를 신으면 다리가 짧은 것을 더욱 강조하는 꼴이 된다. 여기에 무릎을 덮는 길이의 치마를 입으면 답답해 보인다. 부츠는 무릎 바로 아래, 또는 종아리 아랫부분까지 올라오는길이가 가장 적당하다. 다리가 조금 휘었다면 넉넉한 통에 화려한 장식이 있는 것으로 선택하는 것이 좋다. 뒤쪽에 레이스업(lace-up) 디테일이 있는 부츠나 발목 부분에 장식이 많은 부츠는 종아리 부분을 길게 느끼게 해 주어 롱다리로 보이게 한다.


굵은 발목+A라인 미니스커트+앵글부츠


미니스커트 아래로 굴곡 없는 다리는 더 굵어 보일 수 있다. 허벅지나 발목이 굵은 일자 다리의 고민을 부츠로 커버해 보자. 발목을 가리는 부츠는 우선 성공적인 셈이지만 발목에 타이트하게 밀착되는 앵글디자인은 오히려 다리가 짧아 보이고 굵어 보일 수 있다. 평소 캐주얼한 스타일을 즐긴다면 복숭아 뼈까지 오는 짧은 앵글 스타일에 조금 두꺼운 양말을 접어 신어 발목이 가늘어 보이게 만든다. 종아리가 가는 편이라면 털 트리밍이 된 부츠나 종아리부터 발목까지 늘어지는 부드러운 소재의 부츠가 잘 어울린다. 스커트는 A라인 디자인에 무릎길이의 부츠를 신고 부츠와 색과 같은 색으로 무릎위로 올라오는 니삭스를 신어 허벅지를 커버해도 좋다.


굵은 종아리+타이트 미니스커트+승마부츠


굵은 종아리가 걱정이라면 애매한 길이의 부츠는 피해야 한다. 종아리 중간까지 오는 디자인은 단점을 더욱 두드러져 보이므로 종아리 전체를 감싸는 롱부츠가 좋다. 특히 딱딱한 라인이 잡히는 승마부츠(Riding Boots)가 좋다. 종아리가 통통하다면 다리 라인을 드러내는 스타일보다는 전체적으로 일자 라인으로 떨어지는 것이 좋다. 여기에 발목을 조이는 스타일은 여성스러운 라인을 살려준다. 종아리가 굵으면 미니 스커트는 오히려 타이트하게 입는 것이 효과적. 넉넉한 롱부츠는 O자형 다리를 감춰준다.


출처 : http://kr.blog.yahoo.com/diet365mc/286
Posted by 스노우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