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1.26 18:36

웰빙상품, 소용량제품, 상품권이 대세


명절 인기선물은 시대상도 반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경제가 발전하면서 상품이 너무 많아져 고르기도 힘들다는 불평이 나오지만 산업화가 이뤄지지 않았던 과거에는 선물도 생활필수품이 대부분이었다.

50, 60년대 산업화가 이뤄지지 않았던 시절에는 쌀, 밀가루, 설탕, 조미료 등이 최고 인기 선물로 꼽혔다. 그 가운데서도 설탕은 단연 인기 상품이었다.

70년대에 들어서는 산업화가 진전되면서 공산품이 다양해졌다. 명절선물도 식용유, 치약, 와이셔츠, 피혁제품, 주류 등으로 기호품의 성격을 띠게 됐다.
특히 70년대 선보인 동서식품의 맥스웰 커피세트는 다방문화가 확산되는 시점에 등장해 명절선물로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다. 스타킹도 당시 최고 인기선물이었다.

80년대는 정육세트와 고급과일 그리고 참치, 통조림으로 대변되는 규격식품들이 대거 등장했다. 또 전자산업이 발달하면서 전기밥솥, 전기장판 등 소형 가전들도 선물로 애용되기 시작했다.

90년대에 들어서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인삼, 꿀, 영지 등 건강 기호식품이 강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지금 가장 선호하는 명절상품으로 꼽히는 백화점상품권이 등장한 것도 이때다.
90년대부터 명절 선물로 한결 같은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은 바로 양말이다. 양말은 저렴한 가격대로 부담이 없을 뿐더러 생활필수품의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지금까지도 인기선물로 꼽히고 있다


최근에는 전통적인 강세 선물인 정육 세트 외에 와인과 올리브유 등 이른바 웰빙 상품의 인기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으며 소용량 제품과 간편 조리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개성이 강해지면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구입해 사용할 수 있는 상품권이 가장 인기다.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ec&sid1=101&sid2=310&oid=014&aid=0000381880

Posted by 스노우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