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2.07 23:21

개성만점 자기소개서를 쓰고 싶을 때는...

 

하루에도 수십통씩 쏟아지는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속에서 자신의 것이 살아남기를 바란다면 남들과는 다른 개성있는 자기소개서가 필요하다.

특히 IT기업, 광고, 영업, 판매직 등에 도전한다면 개성만점 자기소개서는 커다란 무기가 된다. 그렇다고 무작정 튀는 자기소개서를 쓸 수는 없는 노릇...

개성만점 자기소개서를 쓰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 시점을 독특하게 하라.

문장의 개성은 시점(視點), 용어, 문체등을 통해 드러나기 마련이다. 이 중에서 시점은 가장 손쉽게 개성만점 자기소개서로 향하는 지름길이 될 수 있다.

보통 자기소개서에는 1인칭 시점, 즉 '나' 스스로 화자가 되어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방식으로 서술된다. 가장 평이하고 무난하지만 그만큼 튀는 맛은 덜하다. 공무원이나 금융권 등 다소 보수적이고 틀에 짜여진 회사에 지원한다면 적절할 수 있다.

그러나 자기소개서를 통해 신선한 느낌을 어필하고 싶다면 3인칭 시점을 활용해보는 것을 권한다. 특히 3인칭 시점은 1인칭 시점에 비해 객관적이고 치우침이 없다는 느낌을 줄 수 있고, 그만큼 자기소개서의 내용을 인사담당자에게 설득하는데 유리하다.

 

● [첫 세줄, 첫 문단]은 자기소개서의 생존여부를 결정한다.

면접에서 답변을 할때, 처음에 결론을 지으면서 명쾌하게 시작하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권한다. 자기소개서도 마찬가지이다.

대부분의 자기소개서의 첫 세줄, 첫 문단은 성장과정에서부터 시작하기 마련이다. "인자하신 부모님 밑에서..." 라든지 "평온한 가정에서..." 정도는 100이면 90은 이렇게 시작한다.

당신이 지금 쓰고 있는 자기소개서는 하나이지만 인사담당자는 하루에도 몇 백통이나 되는 자기소개서를 읽어야한다. 하루에도 몇 백번은 "인자하신 부모님"과 "평온한 가정"을 상상해야 한다는 말이다. (물론 대부분은 신경쓰지 않고 넘어가 버릴 것이다.) 그렇다면 첫 세줄, 첫 문단을 다른 방식으로 시작하는 것은 그만큼 인사담당자가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검토하는 내내 신선한 느낌으로 임할 수 있게 한다.

평범하지 않은 자신만의 경험으로 시작한다거나 가장 감명깊게 읽은 책의 문구를 따와서 시작한다거나 하는 방식도 있을 수 있다. 상상의 나래를 펼쳐 자기소개서의 첫 문장을 멋지게 장식한다면 당신은 이미 절반은 성공한 셈이다.

 

● 자신만의 헤드라인을 만들어라.

자기소개서는 보통 성장과정, 성격, 특별한 능력, 생활신조, 지원동기, 장래희망이나 포부 등으로 구성된다.

문단으로 구성될 수도 있고 작은 항목으로 각각을 나누어 서술할 수도 있고 아니면 하나의 글 속에서 흩어져 있을 수도 있지만, 인사담당자는 이 각각의 내용들을 자기소개서의 곳곳에서 발견해내고 머리 속에 정리한다.

수백, 수천개의 자기소개서 속에서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며 살아남는 방법은 인사담당자에게 자신을 나타낼 수 있는 작은 제목, 자신만의 헤드라인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무난한 성장과정, 무난한 성격, 근면성실한 생활신조로 기억되는 자기소개서는 무난하게 서류철의 깊숙한 어딘가에서 맴돌뿐이다. 자기소개서를 읽는 사람의 머리속에 오랜 시간동안 남을 수 있는 수 있는 키워드로 정리된 성장과정, 성격, 능력은 은연중에 주목을 끌게 된다.

본 정보는 누구나 자유롭게 복제, 배포, 전송할 수 있습니다.
단, 출처 및 본 문구를 반드시 표시하여야 합니다.
출처: 취업포털 사람인 (http://www.saramin.co.kr)
Posted by 스노우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