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5.04 14:13
어린이날

어린이들이 올바르고 슬기로우며 씩씩하게 자라도록 하고, 어린이에 대한 애호사상을 앙양하기 위하여 지정한 날. (5월 5일)

1919년의 3·1독립운동을 계기로 어린이들에게 민족정신을 고취하고자, 1923년 방정환(方定煥)을 포함한 일본유학생 모임인 ‘색동회’가 주축이 되어 5월 1일을 ‘어린이날’로 정하였다가 1927년 날짜를 5월 첫 일요일로 변경하였다.

1945년 광복 이후에는 5월 5일로 정하여 행사를 하여왔으며, 1961년에 제정, 공포된 〈아동복지법〉에서는 ‘어린이날’을 5월 5일로 하였고, 1973년에는 기념일로 지정하였다가 1975년부터는 공휴일로 제정하였다.

이 날은 어린이가 따뜻한 사랑 속에서 바르고 씩씩하게 자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도록 하며, 불우한 어린이들이 인간으로서의 긍지와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격려, 위로하고, 모범어린이 및 아동복지사업의 숨은 유공자를 발굴, 표창하는 한편, 어린이들이 즐길 수 있는 여러 가지 행사를 실시하여 체력향상 및 정서함양을 도모한다.

여러 가지 행사는 각 시·도, 시·군 및 단체별로 어린이가 참석하는 기념식을 거행하는데, 기념식전에서는 〈대한민국어린이헌장〉을 낭독하고 착한 어린이·청소년을 시상한다. 또한, 어린이체육대회·웅변대회·글짓기대회·가장행렬·묘기시범·밤불꽃놀이·어린이 큰잔치 등을 거행하기도 한다.


유래 및 연혁
- 1921년 방정환 선생이 '어린이'란 말 처음사용
- 1924년 국제연맹에서 '아동권리헌장' 채택
- 1923. 5. 1 일본동경에서 방정환 등 한국유학생이 모여 '색동회' 창립을 위한 첫 회합
- 1927. 5월 첫째 월요일을 '어린이 날'로 변경
- 1937. '어린이 날' 기념식 금지
- 1938. 5. '어린이 날' 폐지
- 1946. 5. 5 제24회 어린이 날 기념식을 거행하고 5월 5일을 '어린이 날'로 결정   (건국준비위원회)
- 1948. 국제연맹 '아동권리헌장' 개정 선언
- 1957. 5. 5 '대한민국어린이헌장' 개정 선언
- 1959.11.20 유엔총회 '아동권리선언' 선포(전문10개조)
- 1961.12.30 5월 5일을 '어린이 날'로 지정(아동복리법)
- 1973. 3.30 [각종기념일에관한규정]에 규정
- 1975. 1.27 '어린이 날'을 법정공휴일로 지정(대통령령)
- 1976. 9. 3 [각종기념일에관한규정]에서 제외
- 1981. 4.13 5월 5일을 '어린이 날'로 지정(아동복지법)
- 1982. 5.15 [각종기념일에관한규정]에 재규정

우리 나라 어린이날의 역사를 살펴보면 첫 번째 어린이날은 지난 1923년 5월 1일이었다. 3·1 운동 뒤인 1921년 5월 1일 창립된 소파 방정환 선생 등이 주동이 된 천도교 소년회에서 그 이듬해 5월 1일 창립 한 돌 기념식 때 어린이날을 마련해 기념식을 올린 데서 비롯되었다. 이 때 소년회는 '어른에게 드리는 글'과 '어린이에게 주는 글'을 인쇄해 서울 장안에 뿌렸고 이듬해인 1923년 5월 1일 오후 3시 천도교당에서 어린이날을 매년 연례행사로 시작하게 된 것이다. 당시 배포된 '어른에게 드리는 글'에 "어린이들을 내려다보시지 마시고 쳐다보아 주십시오", "어린이에게 경어를 쓰되 늘 보드랍게 해주십시오"와 같은 문구가 들어있었다. 과연 오늘날 어른들의 어린이 대접이 어떠한가를 한번쯤 반성해 볼 때다.
이렇게 시작된 5월 1일의 어린이날은 일제의 방해와 감시로 5월 첫째 일요일로 바뀌었고 실제로는 어린이 없는 어린이날로 계속되다, 해방 다음해인 1946년 5월 첫째 일요일을 어린이날로 부활했는데 이날이 바로 5월 5일이었던 것이다. 그리고 1975년 정부에서 비로소 5월 5일을 정식으로 공휴일로 지정한 것이 바로 우리 나라의 어린이날이다.
어린이날은 외국에도 있다. 싱가포르는 4월에 어린이날과 어린이주간이 있어 축제기간으로 지내고 있고 그리스는 5월의 어린이날주간에 거리는 온통 울긋불긋한 가면을 쓰고 어릿광대 삐에로 옷을 입은 어린이들로 가득 찬다. 인도는 11월 14일이 어린이날이고, 일본은 우리와 같이 5월 5일, 미국은 5월 1일이 어린이날이라고 하나 사실상 1년 365일이 어린이 세상이다.
그러나 요즈음 우리의 어린이는 괴롭다. 어른들의 잘못된 가정교육, 물질만능주의, 과잉보호 탓에 '귀찮은 것은 싫어하고' '점수에 집착하고' '온실 속에서 자라며' '버릇이 없고' '자연을 모르며' 'TV와 전자오락에 묻혀 살고' '뛰놀 곳은 적은' 우리의 어린이들……. 어린이날 ** 돌을 맞아 미래의 밝고 건강한 사회를 위해서는 어른이나 어린이나 다함께 가정을 소중히 가꾸는 그런 노력이 새삼 절실히 필요한 때다.


국제연합아동권리선언
國際聯合兒童權利宣言

1959년 11월 10일 국제연합 제14차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채택한 ‘아동의 권리선언’

전문(前文) 및 10개 조(條)로 되어 있다. 이는 국제연맹이 1924년 제네바에서 채택한 5개 조로 된 ‘제네바 어린이 권리선언’을 1948년 7개 조문으로 개정하였다가, 1959년 완벽한 권리선언문으로 채택하여 세계에 선포하게 된 것이다.
이 선언의 밑바탕에 흐르는 취지를 살펴보면, 인류의 생명과 문화를 파괴해 버린 제2차 세계대전에 대한 반성기인 1950년대에 더욱 철저한 아동의 권리보장을 각 나라별로 실행하기 위한 기본선언이었다. 국제연합에서 선포한 아동권리선언은 “아동은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미숙하기 때문에 그 출생 전후부터 법적 보호는 물론, 이를 여러모로 잘 보살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권리보장의 국제적 승인인 것이다. 이는 아동의 기본적 인권, 무차별 평등, 기회균등, 사회보장, 우선적 보호, 학대 방지, 모든 착취에서의 보호, 위난(危難)에서의 우선구조, 고아 및 기아의 수용 구호, 혹사 금지, 세계평화에 기여하게 함을 골자로 하고 있다. 한국은 1957년 대한민국 어린이헌장을 기초하여 국제연합아동권리선언이 채택된 해인 1959년 5월 5일 어린이날에 선포한 바 있다.


출처 : http://www.cbesr.or.kr/




어린이날 노래
(윤 석 중 : 굴렁쇠 · 1948년) 

날아라 새들아 푸른 하늘을
달려라 냇물아 푸른 벌판을
오월은 푸르구나, 우리들은 자란다.
오늘은 어린이날 우리들 세상.
  

우리가 자라면 나라의 일꾼
손잡고 나가자 서로 정답게
오월은 푸르구나, 우리들은 자란다.
오늘은 어린이날 우리들 세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http://my.dreamwiz.com/410329/dongyo/d-137.htm
Posted by 스노우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04 2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